발 건강 가이드북 및 지도

발로 보는 건강 7가지를 알아보겠습니다. 발 건강 가이드북이라고 생각하시면 좋을듯 합니다. 간단한 사진과 함께 발 지도를 알아보겠습니다.

 



1. 발이 차다 
혈액 순환이 좋지 않을 때 
이런 현상이 일어난다. 
이는 흡연과 고혈압, 심장질환과 관계가 있다. 
당뇨병으로 인한 신경계 손상이 
있을 때도 발이 찰 수가 있다.
이밖에 갑상샘기능저하증이나 
빈혈증이 원인일 수도 있으니 
의사의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2. 발에 통증이 있다  
보통 발이 아프면 신발 탓을 하게 마련이다. 
사실 여성 10명 중 8명은 하이힐 등 
신발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그 외의 경우에는 
피로골절이나 뼈의 미세한 균열 
때문일 수가 있다. 
너무 심한 운동이나 장거리 달리기 
등도 발에 통증을 일으킨다. 

3. 발뒤꿈치가 아프다  
발바닥의 근막염이 원인일 수 있다. 
뒤꿈치 뼈에 연결돼 있는 
인대에 염증이 생기면 근막염이 된다. 
아침에 깨서 첫 발을 내디딜 때 
가장 심한 통증이 올 수 있다. 
관절염, 과도한 운동, 
잘 안 맞는 신발 등도 원인이 된다.

 



4. 발을 질질 끈다  
보폭이 커지면서 발을 
약간 끄는 현상이 나타난다. 
이는 말초 신경 손상으로 생길 수 있다. 
이런 현상의 약 30%는 당뇨병과 관련이 있다. 
말초 신경 손상은 감염이나 
비타민 결핍 때도 일어날 수 있다. 

5. 발이 부었다  
오랫동안 비행기를 탔을 때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반면 이런 경우를 제외하고는 
심각한 질병이 있다는 신호일 수도 있다. 
혈액순환이나 림프계에 문제가 있거나, 
혈전(피떡)이 있는 경우다. 
콩팥 장애나 갑상샘 저하증이
있을 때도 발이 붓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6. 발이 화끈화끈 뜨겁다  
당뇨병 환자 중 말초 신경에 
손상이 있을 때 나타나는 현상이다. 
비타민B 결핍이나 운동선수들, 
만성 콩팥병이나 다리와 발에 
혈액순환이 잘 안될 때도
발이 뜨거워질 수 있다.

7. 발에 난 상처가 아물지 않는다 
당뇨병이 있다는 적신호다. 
당뇨병이 있으면 발의 감각과 
혈액 순환과 부상 치유력에 손상을 준다. 
따라서 물집 같은 작은 상처도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당뇨병 환자는 매일 발을 깨끗이 씻고 
말리며 상처가 있는 지 
잘 살피고 관리를 잘 해야 한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