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우리말로 날짜 세는 방법 (feat. 사흘 나흘)

흔히 날짜를 세는 순우리말은 하루, 이틀, 사흘, 나흘 등이 있습니다.

예시를 들어 순우리말로 된 날짜 세는 방법을 알아보겠습니다.

그런데 인터넷을 찾아보니, 11일은 열하루, 12일은 열이틀, 21일은 스무하루 등으로 읽는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정작 사전에는 저런 말이 뜨지 않습니다. 단어 둘을 합친(가령 열+하나, 스물+셋) 합성어로 보면 될까요? '열하룻날'처럼 뒤에 '날'을 붙이기도 하던데 이것도 쓰인다고 볼 수 있나요? 혹시 아니라면 맞는 말을 작성해주살 수 있으신지요?

+ '내일'의 순우리말이 '하제'라던데 정말인가요?

'열하루, 열이틀' 등은 두 단어가 쓰인 것인데, 수의 띄어쓰기를 만 단위로 하는 것에 준하여 붙여 적는 것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날'을 붙이는 표현은 '매달 첫째 날'을 이르는 명사 '하룻날'이 있어 아래에 보인 용례에서와 같이 쓰이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는 넌지시 방석코에게 스무하룻날 새벽에 개산에서 사십 명의 창의군이 회집을 하니 참여했으면 어떻겠느냐는 말을 했던 것이었다.≪문순태, 타오르는 강≫

'내일-하제'에 대하여는 그러한 의견이 있다면 근거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만, 어휘 자료들에서 '내일'과 '하제'의 관계를 파악할 수 있는 정보를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