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마담 양현석 폭로

 

 

 

 

 

 

 

 

YG엔터테인먼트 유럽 원정 성 접대 의혹의 중심 인물인 정마담이 제대로 입을 열었습니다.

그는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프로 듀서를 원정 성 접대 판을 짠 장본인이라 지목하면서

자세한 전, 후 상황을 폭로 했어요.

많은 이들의 화살이 양현석을 향 하고 있지만 양현석은 아직까지 묵묵부답 상태입니다.

8일 방송 에서나온 MBC 시사 교양 프로 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YG엔터테인먼트 유럽 원정 성 접대 의혹 세 번째 편을 방송하면서 핵심 배후인 정마담의 인터뷰를 전격 공개 했어요.


정마담은 YG 성 접대 의혹을 계속해서 취재해온 고은상 기자의 설득 끝에 인터뷰에 응 했어요.

유럽 원정 배후 인물로 지목된 정 마담은 "솔직히 다 말을 하면 믿어주실 건가요?”라며

"솔직히 말씀 드리는 거예요”라고 어렵게 입을 뗐다.

 

 

 

정마담에 말에 의하면, 유럽 원정은 한 달 앞선 2014년 9월, 조로우 일행과 양현석 전 대표 등이 참석한 서울 강남 정마담의 업소 술자리 이후 구체화됐습니다 정마담은 유럽 갈 때 양현석한테도 전화가 왔습니다.

YGX 김대표가 나한테 전화를 했다 한들 누구한테 직접적으로 전화를 받았는지 기억은 안 나지만,

어쨌든 양현석 쪽에서 나한테 전화한건 맞다면서 처음에 연락은 확실히 YGX 김대표 쪽에서 받았다고 증언 했어요.


원정 그때 그때 당시 상황도 구체적으로 말 했다 정마담은 프랑스 남쪽 모나코 앞바다에서 조 로우 일행과

초호화 요트를 탔다며 "2014년 10월 초”라고 시기를 특정 했어요. 그는 "요트에 헬기가 있더라고요.

요트가 엄청 큰데 헬기가 있어서 타고 이동 했다”라고 전 했어요.

정마담에 말에 의하면 그들은 6박~7박 정도를 요트에서 같이 있었다고. 그는 "선상파티 하고 밤에 술 마시는 거죠.

수영장도 있고 다 있어요. 사우나도 있고 조식메뉴도 있어요.

중간에 샤넬 백 하나도 사줬습니다”라고 고백 했어요. 또 일부 여성들이 조로우 방에서 같이 숙박을 했다면서도 "자세히는 모르지만 서로 썸은 있을 수 있다”라고 밝혔 습니다

 


정마담은 YGX 김 모 대표와 미술계의 큰 손으로 불리는 양현석 전 대표의 친구까지

이 일에 연관이 있다고 증언 했어요. 정마담은 유럽 원정에 갈 여성들의 사진을 자신이

양현석 전 대표의 친구에게 보내줬습니다고 말을 보탰다.

또 정마담은 "출장 일주일 전 2억 원 상당의 유로화 뭉치를 출장비 목적으로 받았다”며

"양현석 친구가 돈을 전달해줬어요. 조 로우에게 받았데요. 유로를.

나는 그렇게 듣기만 들었어. 그 오빠한테 돈 줬는데 조 로우에게 받은 걸 내 눈으로 보진 않았잖아요”라고 전 했어요

 


2억원의 배분은 양현석 전 대표가 지시했음을 폭로하기도 했어요. 정마담은 " 네 돈까지 달라고 하기는 모양새 빠지고 이상하니까 그냥 애들은 2천만 원씩 주라 하고 너는 그냥 애들 1천만 원씩 나눠주고 네가 나머지 하면 된다.

이렇게 이야기 한 거야”라고 밝혔 습니다


그는 또 양현석 전 대표와 전화 등으로 일주일에 한 번씩은 연락 했다고 밝히며

"내가 1억원을 왜 가져갔는지에 대한 내용은 양 대표가 알고 있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씩 만났으니까.

양현석이 가라고 해서 갔습니다 그게 사실이다”라고 전 했어요.

그는 양현석 전대표가 조 로우 일행에게 시계를 받았던 거 같다고 추가 증언 했어요.

하지만 양현석 전 대표는 현재 정마담이 왜 여성들을 동원했는지 모른다거나,

심지어 정마담이 왜 술자리에 있었는지 모른다며 모르쇠 입장을 고수 하고 있습니다 정마담은 이와같은 반응에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정마담은 양현석의 요구로 여성들을 동원한 것입니다.

또 양현석의 요구 때문에 술자리에 유흥업소 여성들을 데리고 갔습니다.

이후 2차자리에는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 했어요. 튿히 내가 자리를 폈다고 치면,

내가 그런 거물들을 오라 가라고 할 수가 있는 사람이냐.

그게 아니지 않느냐. 돌아버리겠다고 토로하기도.


지난 5월, 스트레이트의 YG 성 접대 의혹 예고 방송 직후 YGX 김대표가 전화를 걸어와 걱정 말라고 했다고도 했어요.

그는 김대표가 경찰 조사는 거의 희박하게 생각합니다 양현석은

네가 경찰 조사 받는 일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했다고 말 했다고 폭로 했어요.


하지만 경찰의 내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고 현재까지 정마담은 6차례 경찰에 소환됐습니다.

YG 측 인사들과 대질 신문도 받은 상태로 추가 소환을 앞에 두고 있습니다.

정마담은 이 사건에서 조사 제일 많이 받고 피해 본 사람은 나다라며

양현석 전 대표가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인데, YG는 모든 것을 부인 하고 있습니다.

억울하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2014년 9월, 조로우와의 술자리 목격자뿐 아니라 원정 성 접대의 중심에서

활약한 정마담이 모든 것을 털어놓은 상태이지만 양현석 전 대표는 아직까지 묵묵부답입니다.

스트레이트 제작진의 추가 인터뷰에도 응하지 않고 있는 상황.

수사 과정에서 모든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 믿는다던 그의 믿음은 계속된 폭로에도 유효한 걸까.

정마담이 그러했듯, 예상하지 못했던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는 현 수사 진행 상황에 혹시 당황한 건 아닐까.


경찰은 정마담은 물론, 양현석 전 대표 역시 추가 소환 예정되었습니다 단 하나의 팩트를 둔 진실공방의 종착지는 어디가 될 지 주목됩니다

댓글(2)

Designed by JB FACTORY